오래도록 한결 같이

겸(謙)을 가슴에 안고, 열정(熱情)을 등에 메고, 잔차 와 함께 . . .

바로 지금 ! 바로 여기 !

2022/10 3

새로운 환경에 적응 중

이사를 하고 무엇이 어딧지 ? 찾기를 반복 하던 것이 이제 조금씩 자리를 잡아 가는 것 같다. 틈틈히 집 주변을 돌아 보며 수색작전(?)도 열심히 하는 중이다. 대형 마트도 지근 거리에 여러개가 있고, 천변길도 있고, 호수공원도 있고, 먹자촌(?)도 있고... 생활 편리성은 부족함이 없다. 아쉬운 것은 산차질 여건이 많이 거시기 해졌다. 산길을 만나려면 북적대는 대로들을 지나야 하고 수많은 신호등을 건너야 한다. (아직 제대로 수색을 못해서 그렇기고 하지만 다음지도를 보아도 녹녹지 않다) 나서면 바로 수리산 자락으로 들이 댈 수 있던 그 동안의 행복이 너무 크기에... 15층에서 3층으로 달라진 창문밖 풍경도 많이 서먹하다. 지하 주차장의 복잡함(?)도 아직은 많이 불편하다. 아직은 익숙하지 않지만 또 ..

[삶의 흔적] 2022.10.28 (4)

가을 길목에서 오랜만에...

언제 탓는지 모르게 까마득한 시간을 잠자던 친구 잔차의 먼지를 털어내고... 이사를 계기(이사 하면 잔차질 하기로 한 약속 때문에)로 친구와 함께 새로운 잔차질 마당을 찾아 나서 보았다. 그래도 페달질은 몸이 기억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었지만 타고난 후에는 손목, 손가락, 허리, 무릅 안아픈 곳이 없다고... 조금 더 자주 타면 조금씩 나아지겠지. 흐르는 시간을 되 돌릴 수는 없지만 천천히 천천히 익어가야 하는데... [▼ 원천천 천변길 따라 사브작 사브작] [▼ 가을 코스모스 와 핑크몰리]

[자전거와추억] 2022.10.19 (8)

정든 것에 대한 단상

나의 고향은 내가 태어나 자랄 때 기준으로 경기도 광주군 돌마면, 전형적인 시골 농촌 이었다. 그 곳에서 검정 고무신도 아까워(?) 맨발로 뛰어 놀았고 책보(?)를 메고 코수건(?)을 가슴에 매달고 국민학교(초등학교)에 입학했고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녔다. 지금은 성남시 분당구(분당 신도시)로 상전벽해 하여 나는 고향을 추억할 정든 것 들을 모두 잃어버린 낯선 곳이 되었다. 그리고 좌절 하고 방황하며 슬픈 역사(?)를 보내기고 했고 해내기도 하고 이루기도 하는 기쁨의 역사(?)를 넘나들며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을 보냈다. 그리고 다시 사회인이 되고 결혼도하고 아이들도 태어나고 가장으로 열심히(나만의 생각으로는) 살았다. 이 기간의 대부분(30년이 넘는)을 군포에서 아옹다옹 하며... 그리고 수리산을 앞..

[삶의 흔적] 2022.10.1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