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한결 같이

겸(謙)을 가슴에 안고, 열정(熱情)을 등에 메고, 잔차 와 함께 . . .

바로 지금 ! 바로 여기 !

[삶의 흔적]

지연살이터에서 봄맞이

경재생각은 ? 2022. 4. 2. 21:31

자연 살이터에도 봄이 오고 있다.

산골짜기라 그런가 조금 늦은 속도로...

 

소꿉장난 하듯 시작한 자연살이가 벌써 7번째 봄을 맞는다.

들이는 노력(?)에 대한 대가는 별로 없지만 그래도 몸을 쓸 수 있어 행복하다.

몸으로 때우는 인간 쟁기질(?)과 풀과의 전쟁(?)은 이따금 "이 짓 왜 하지 ?" 하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나는 다시 찾아온 봄과 함께 나는 다시 땅파기 부터...

 

[▼ 조금 늦은 듯 하지만 새순들이 돋아나고 파란 하늘이 예쁘다]

[▼ 덤블들 거두고, 퇴비 뿌리고, 땅을 파고 두둑도 만들고]

[▼ 나물캐는 친구와 즉석 비빔밥과 냉이&달래 라면]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살이터에서 소꿉놀이 하기  (0) 2022.04.18
한식성묘  (0) 2022.04.05
지연살이터에서 봄맞이  (0) 2022.04.02
봄이 오는 길목에 안타까운 산불이 곳곳에...  (0) 2022.03.06
코로나 19  (0) 2022.03.04
자연살이터의 가을  (0) 2021.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