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한결 같이

겸(謙)을 가슴에 안고, 열정(熱情)을 등에 메고, 잔차 와 함께 . . .

바로 지금 ! 바로 여기 !

[삶의 흔적]

한식성묘

경재생각은 ? 2022. 4. 5. 18:02

부모님 산소 앞에도 목련꽃이 피었다.

하얀목련은 태풍에 부러져서 몇년을 꽃피우지 않더니

다시 움이트고 자라서 올해는 제법 꽃을 피워 냈다.

목련은 이렇게 다시 피어나는데...

하늘가신 부모님은 아득한 기억속으로 점점 더 멀어져만 간다.

시간은 기다리지 않아도, 아무리 붙잡아도 오고 또 간다.

이렇게 시간을 따라가다 보면 나도...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 하라~'

이런 노랫말이 문득 떠 오른다.

하늘이 뿌연것은 미세먼지 때문이겠지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살이터 예초작업  (4) 2022.06.27
자연살이터에서 소꿉놀이 하기  (0) 2022.04.18
한식성묘  (0) 2022.04.05
지연살이터에서 봄맞이  (0) 2022.04.02
봄이 오는 길목에 안타까운 산불이 곳곳에...  (0) 2022.03.06
코로나 19  (0) 2022.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