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한결 같이

겸(謙)을 가슴에 안고, 열정(熱情)을 등에 메고, 잔차 와 함께 . . .

바로 지금 ! 바로 여기 !

[삶의 흔적]

친구의 환갑

경재생각은 ? 2022. 11. 11. 11:26

아이가 태어나고

시간은 흐르고

그 시간흐름 따라 나이를 먹고

다시 태어난 날로 되돌아 왔다는(육십갑자 한바퀴 돌아) 환갑

친구가 환갑을 맞았다.

나를 만나 함께  살아온 날도 35년 

긴 시간 함께 해주어 고맙고 고맙습니다.

 

"당신의 환갑을 온마음으로 축하하고 더더욱 건강하기를 바랍니다."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한복판에 안개 비 와 하얀 눈  (14) 2023.01.15
겨울 문턱을 넘어서는 요즈음  (25) 2022.12.06
새로운 환경에 적응 중  (4) 2022.10.28
정든 것에 대한 단상  (6) 2022.10.15
가을 문턱에서...  (30) 2022.08.27